금호타이어, 중국·호주 레이싱대회에 타이어 독점 공급
입력 : 2019-04-11 16:15:51 수정 : 2019-04-11 16:15:5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금호타이어가 중국, 호주 레이싱 대회에 공식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금호타이어는 오는 14일(현지 시간) 중국 상하이 F1 서킷과 호주 필립 아일랜드 서킷에서 개막전이 열리는 ‘중국 포뮬러4 챔피언십’과 ‘호주 Super 3 Series’ 대회 공식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고 11일 밝혔다. 
 
중국 포뮬러4 챔피언십은 국제자동차연맹(FIA)과 중국자동차운동연합회(CAMF)의 공식 승인을 받은 중국 내 최대 포뮬러 대회로 상위대회로 진출을 꿈꾸는 레이싱 선수들의 교두보이자 중국내 인기 모터스포츠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시즌은 상하이 대회를 시작으로 총 6라운드에 걸쳐 진행된다. 선수들은 2.0리터 엔진이 장착된 레이싱카를 타고 상하이, 주하이, 진황도 등 중국 내 서킷을 순회하면서 레이스를 펼칠 예정이다.
 
금호타이어가 중국, 호주 레이싱 대회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사진/금호타이어
 
호주모터스포츠협회(CAMS)가 주관하는 호주 Super 3 Series는 2008년 금호타이어가 처음 독점 공급을 시작한 대회다. 
 
지난해까지 ‘V8 Touring Car Series’로 진행됐으며. 올해부터 호주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Supercar Series’와 함께하게 되면서 ‘Super 3 Series’로 명칭이 변경됐다. 총 5라운드로 펼쳐지는 이번 시즌에서는 경기 당 약 15대의 차량이 참가해 시즌 챔피언을 가리기 위한 뜨거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금호타이어는 이 두 대회에 레이싱 전용 타이어인 ‘엑스타(ECSTA) S700, W700’ 지속적으로 독점 공급하고 있다. 엑스타(ECSTA) S700, W700은 금호타이어 최고의 기술력을 집약해 만들어진 레이싱 타이어로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탁월한 접지력과 고속 주행시 안정적인 핸들링 성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김성 금호타이어 G.마케팅담당 상무는 “차량과 서킷의 접점인 타이어는 속도와 압력, 급제동과 급커브 등 극한의 레이싱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금호타이어는 국내외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의 공식 타이어로 활약하며, 글로벌 타이어 브랜드로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